2024.02.27 (화)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수원 1.7℃
기상청 제공

시민사회

안산여성노동자회 페미니즘 토론모임 이프(IF), 《어쩌면 당신의 이야기, 12개의 시선》 출판기념회

‘차별과 혐오 없는 세상을 위하여 읽고 말하고 쓰는 사람들’, 12명의 목소리를 담은 책 발간

뉴스99 기자 |

 

안산여성노동자회 페미니즘 토론모임 이프(IF)가 《어쩌면 당신의 이야기, 12개의 시선》이란 제목으로 책을 내고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책의 부제가 ‘차별과 혐오 없는 세상을 위하여 읽고 말하고 쓰는 사람들’이다. 회사원, 사회활동가, 귀촌게스트하우스지기, 사회복지사, 통번역가, 목사 등, 직업도 성별 연령까지 다양한 12명의 목소리를 담은 책이다. 

 

11월 21일(화) 오후 7시 30분부터 안산 초지동의 서점 ‘토닥토닥 괜찮아’에서 뜨거운 열기의 출판기념회가 진행되었다. 서점에는 12명의 작가들과 회원들, 그리고 축하를 위해 방문한 분들로 자리가 가득 찼다. 2시간이 훌쩍 넘는 시간동안 진행되었지만 모두 자리를 지키며 함께 웃고 웃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안산 일동의 동네 가수 ‘보리차’의 공연이 시작을 열었다. 김효정 박범수 두 작가가 재미있고 깊이있는 질문으로 작가 5명씩 1부 2부로 나누어 이야기를 이어가는 형식이었다.

 

1부는 권성혜, 김화숙, 정하덕, 조창아, 홍경옥 작가가 시작했다. 자기소개 후 각자 페미니즘을 토론하고 글을 쓴다는 게 무엇인지 목소리를 들려줬다. 삶에서 겪은 성차별, 성 정체성, 노동 등 다양한 주제들에 대한 경험과 에피소드가 쏟아질 때마다 박수와 환호가 쏟아졌다. 

 

2부는 강미자, 김남순, 김연선, 신서영, 이현선 작가들이 이번 책을 쓰며 맛본 어려움, 즐거웠던 순간, 페미니즘을 접한 계기 등을 이야기했다. 5개월에 걸친 프로젝트를 통해 작가들이 얻은 치유와 통찰과 변화를 이야기할 때마다 공감과 지지의 박수가 이어졌다. 

 

 

출판기념회 준비를 맡았던 김연선 작가는 “처음 맡아보는 일이라서 조금 어려울때도 있었지만 즐겁고 값진 경험이었다.“ 며 ”또한 이번 과정을 통해 우리 글의 소중함을 무엇보다 피부로 확 느낀다“라고 말했다.

 

사회를 맡은 김효정 작가는 “세대를 아우르는 사람들이 위계와 권위에서 벗어나 평어를 사용하며 어쩌면 당신의 이야기일 수도 있는 그들 자신의 삶을 풀어내면서 공감과 연대를 이끌어내는 집필 과정이었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7년간 이프 토론지기이자 이번 글쓰기 진행을 맡은 김화숙 작가는 “남성의 언어로 가득한 이 사회에서 여성은 스스로 자신의 언어를 찾아 헤매는 숙명에 놓인다. 그 언어란 사회로부터 소외되고 지워진 존재로서 경험의 기록이며, 자신을 배제하는 체제에 던지는 질문이다.” (《여성의 글쓰기》,146쪽) 라고 책을 낭독하며  "《어쩌면 당신의 이야기, 12개의 시선》 출간은 자신에게도 이프에게도 ‘자기 언어를 찾는 여정’이자 결실" 이라고 말했다.

 

안산여성노동자회 ‘공부하는 페미니즘 실천하는 페미니즘’ 프로젝트는 2023년 경기도 성평등기금 공모사업으로 진행했다. 이프는 12월 19일 19:30 (화) 《동물권력》 (김종명, 북트리거, 2022) 책 모임으로 올해 송년모임을 진행한다. 송년 모임을 통해 한해를 돌아보고 2024년 계획과 새 책을 함께 출간하는 계획을 나눌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