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2 (일)

  • 황사서울 16.2℃
  • 맑음수원 16.4℃
기상청 제공

진보당, '선감학원' 유해발굴은 정부만의 몫?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참여 촉구

김도현 진보당 안산공동지역위원장 논평 발표

뉴스99 기자 |

 

김도현 진보당 안산시 공동지역위원장은 26일 2기 진실 ·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의 선감학원 유해발굴에 관련하여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적극참여해야한다는 논평을 냈다.

 

김도현 진보당 안산공동지역위원장은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선감학원 피해자들을 만나 사과와 위로의 모습을 보이더니 이제 와서 유해발굴은 정부의 몫이라며 발을 빼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자가당착인 경기도의 모습에 지난 해와 같은 사람이 맞나 의심된다"고 밝혔다.

 

또한 김위원장은 "선감학원은 역사적 의미가 상당한 곳이지만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국가폭력 앞에서 진상규명의 시작인 유해발굴을 거부하고 피해자 지원만을 고집하며 이분법적인 행태를 보이는 것은 국가폭력을 대하는 모습의 무책임함을 보인다"며 "지금이라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선감학원 유해발굴에 적극 참여하라"고 촉구 했다.

 

<논평 전문>

 

'선감학원' 유해발굴은 정부만의 몫?,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적극 참여하라!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가 지난달 21일부터 단원구 선감도의 유해 매장 추정지에서 시범 발굴을 시작했다. 시범 발굴 결과 이곳에는 유해 150여구가 묻힌것으로 추정된다. 올해 3월 진실화해위는 '유해발굴 자치단체 보조사업'대상자로 경기도를 선정하였다. 이는 지난해 10월 도지사-진실화해위원장 공동기자회견 당시 국가가 주도하고 경기도가 협력하면서 유해 발굴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하기로 공표한것에 따른 선정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선감학원 피해자들을 만나 사과와 위로의 모습을 보이더니 이제와서 유해발굴은 정부의 몫이라며 발을 빼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현재 "선감학원 인권침해의 핵심주체는 기본적으로 국가"라며 유해발굴은 정부가 주도해야한다는 입장으로 유해발굴을 거부하고 피해자 지원만하겠다는 입장이다. 자가당착인 경기도의 모습에 지난해와 같은 사람이 맞나 의심될 정도다.

 

선감학원은 일제강점기시절부터 1980년대까지 아동 인권이 유린된곳으로 국가폭력 피해사례의 대표적 사례의 하나이다. 역사적 의미가 상당한곳이지만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국가폭력 앞에서 진상규명의 시작인 유해발굴은 거부하고 피해자 지원만을 고집하며 이분법적인 행태를 보이는것은 국가폭력을 대하는 모습의 무책임함 보인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다.

 

진실화해위는 시범 발굴 결과를 반영해 오는 12월 2차 진실규명 결과를 발표하고 경기도에 전면적 발굴을 재차 권고할 계획이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선감학원 유해발굴에 적극 참여하라

 

2023년 10월 26일

진보당 김도현 안산시 공동지역위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