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서울 -6.0℃
  • 맑음수원 -5.7℃
기상청 제공

시민사회

“경기도 학생들의 밥그릇을 그 누구도 빼앗을 권리가 없다!”

친환경학교급식 경기도운동본부 성명서 발표

뉴스99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지난 9월 제출한 추경안에 학교 급식 경비 523억 원을 포함했고 물가 인상에 따른 식품비 단가 인상분(7%)을 반영해 내년 2월까지 투입돼야 할 학교 급식 경비를 편성했지만 경기도의회의 갈등으로 인해 추경안이 처리되지 못해 경기도 학생들의 급식 관련 예산에 부족분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친환경학교급식 경기도운동본부에서 13일 성명서를 발표해 “경기도 학생들의 밥그릇을 그 누구도 빼앗을 권리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친환경학교급식 경기도운동본부의 설명에 따르면 경기도 광주·안성·연천을 제외하고 28개 시·군에서 학교급식 예산 부족분이 발생하는데 특히 화성 44억여 원, 파주 40억여 원, 평택 31억여 원, 고양시 29억여 원, 안산 28억여 원 등이 부족하다고 한다. 이 지역들은 재원 부족분 규모가 커서 당장 12월 달부터 학교 급식을 정상적으로 운영하기가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는 것이다.

 

친환경학교급식 경기도운동본부는 이 상황의 책임은 경기도의회 의원 각자의 책임과 함께 국민의 힘과 더불어민주당 거대 양당의 힘겨루기에서 비롯되었다고 판단하고, 경기도의회가 경기도민과 학부모 그리고 166만 학생을 무시하고 교육과 민생 등을 파탄으로 몰아넣고 있는 이 상황에 대해 경기도민에게 사과하고 당장 추경을 심의하고 의결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또 경기도의회의 장기간 파행에 따른 심각함을 경기도민에게 알려 나갈 것이라 계획을 밝히고, 양당 대표와의 면담을 요청하기도 했다.

 

친환경학교급식 경기도운동본부는 지난 2003년부터 경기도 학교급식개선 주민조례운동과 친환경무상급식을 추진해 온 단체다. 친환경학교급식 경기도운동본부는 성명서를 마무리하며 “건강검진 예산이 심의되지 못해 학교급식현장에서는 조리환경의 열악함과 중노동으로 인하여 폐암과 산재공포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조리노동자들이 오늘도 절규하고 있다는 것을 경기도의회 의원들은 엄중히 기억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