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흐림서울 -8.0℃
  • 구름많음수원 -7.6℃
기상청 제공

시민사회

‘탄소 발자국 ZERO’ 내일의쓰임, 탄소 중립 팝업 스토어 개장

탄소 배출 책임지는 브랜드 선택으로 지구 지킨다
참여사 수익금 숲 보호에 기부

뉴스99 기자 |

 

소셜벤처 내일의쓰임이 운영하는 스테핑이 오는 12월 4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성수 카페거리에서 국내 최초로 탄소 중립 팝업 스토어를 연다.

이번 팝업 스토어에는 닥터노아, 그레이프랩, 이오니 등 총 13개 친환경 브랜드가 참여하며 모든 친환경 제품을 10% 이상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매일 사용하는 생필품부터 업무에 필요한 사무용품, 힐링을 위한 향기용품까지 하루를 지속 가능하게 채울 수 있는 친환경 선택지들을 제공할 예정이다.

팝업 스토어에 참여하는 브랜드들은 제품 수익금 일부를 탄소 흡수원인 숲을 보호하는 데 기부한다. 제품 생산으로 발생한 탄소 배출량을 없애기 위함이다.

스테핑은 공간 준비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도 친환경 자재와 재사용 가능한 모듈을 사용해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 팝업 스토어 참여자의 이동 거리, 건물의 전기와 수도 사용량, 폐기물 등 탄소 배출 요인을 집계하고 ISO14067 탄소 발자국 국제표준규격에 따라 제삼자 검증을 마친 데이터를 활용해 탄소 배출량을 계산한다.

이렇게 계산된 탄소 배출량은 산림청 ‘산림탄소상쇄제도’를 통해 인증받은 산림 탄소 흡수량을 구매해 배출량을 상쇄함으로써 탄소 중립을 실천할 계획이다.

조효진 내일의쓰임 대표는 “일반 소비자도 탄소 중립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있지만, 접근과 실천 방법에서는 막막함을 느끼고 있다”며 “이번 팝업 스토어는 이런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도록 탄소 중립을 약속한 제품을 선보임으로써 생활 속 탄소 중립 실천을 제시한다. 이를 시작으로 우리 생활 속 모든 소비가 탄소 중립이 되는 날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내일의쓰임(https://stepping.co.kr)은 지속 가능한 생산과 소비 문화 확산을 위해 일하는 기업이다. 기후 위기 문제에 대한 해결책으로 탄소 중립 서비스 ‘스테핑’을 개발하는데 스테핑 서비스로 기업은 제품 생산부터 판매까지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을 쉽게 측정하고, 숲 보호 및 에너지 전환 등 상쇄 프로젝트를 추진해 탄소 중립 실현을 앞당길 수 있다. 내일의쓰임은 2021년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에 선정됐고 2022년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2022년 소셜벤처 판별을 완료했다.

배너